보도자료


엑스코는 여러분의 성공 비즈니스를 지원합니다.

게시판 내용페이지
엑스코 임직원, 포항 태풍 피해 복구 지원 나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9-14 조회수 26 
엑스코 임직원, 포항 태풍 피해 복구 지원 나서

- 포항 남구 구룡포 일원 피해현장 지원 ‘구슬땀’
- 엑스코 임직원 30여 명 참여, 생수 2000병 기부
- 확장 전시장 개관…대구·경북 산업 아우르는 동남권 대표 전시컨벤션센터 될 것

- 엑스코, 포항 태풍 피해 지역 돕기 두팔 걷어 -
○ 대구 전시컨벤션센터 엑스코가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해지역 복구 지원활동에 나섰다. 

○ 엑스코는 10일 서장은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엑스코 임직원 30명과 함께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일원의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 엑스코는 이날 연이은 두 번의 강태풍으로 초토화된 구룡포항을 복구하고자 강풍에 떠밀려온 해안 쓰레기 치우기 및 현장 청소 지원 작업과 함께 태풍 피해지역 이재민을 위한 구호용 긴급 생수 2000병을 구룡포읍에 기부했다.

○ 서장은 대표이사는 “힘들수록 손 내밀어야 할 때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시·도민이 느끼는 어려움이 더 클 것으로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 이어 “힘든 시기에 엑스코를 믿고 방문해주신 시·도민께 보답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 2021년, 동남권 마이스 산업 전초기지 엑스코 -
○ 한편, 엑스코는 지난 2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타격이 컸던 대구에 소재한 전시컨벤션센터로 코로나 타격을 피하긴 어려웠다. 

○ 엑스코는 안전 채용시험장, 안전 전시회, 안전 결혼식장, 안전 놀이터 등 ‘안전 시리즈’를 론칭하며 안전한 전시장을 지역민에게 알렸다. 

○ 내년 2월 현재 엑스코 1층 전시면적의 두 배인 3만㎡를 실현할 확장 전시장(동관)이 완공된다. 국제적으로 공인받을 수 있는 대규모 전시회를 유치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춘 전시컨벤션센터로 변신한다. 

○ 엑스코는 전국에서 손꼽히는 전시 전문 주최자로서 그간 대구시 신성장동력산업을 전시회를 통해 구현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엑스코는 확장된 인프라 시설에 발맞춰 대구, 경북 권역의 산업까지 아우르는 ‘동남권 대표 전시컨벤션센터’가 될 수 있도록 경상북도와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 엑스코 관계자는 “전시장은 경제 중심 시설로 산업의 국제화를 위한 필수 시설이다. 대구·경북 육성산업 전시회를 통한 국제화와 세계 산업의 트렌드를 보여주는 공간으로의 미션을 수행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여 대구·경북 시·도민에게 다양한 전시회를 선보이겠다.”며 “다양한 전시회와 컨벤션, 문화행사를 통해 시·도민에게 자부심이 드는 전시컨벤션센터 엑스코로 발돋움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어린이의 모든 것! 제1회 대구키즈엑스포 개최
다음글 온택트 시대, 온라인으로 자구책 마련하는 엑스코
목록
사용자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로고:KINTEX shows the world
    만족도조사:확인버튼
정보제공부서 : 대외협력팀   담당자 : 박지원 대리(053-601-5081)